노르웨이에서 자체 통신망을 구축한 통신회사는 3곳은 Telenor, Telia 그리고 ICE이다.

Telenor와 Telia는 빅2로 ICE는 후발주자로 통신망을 구축하며 시장에 진입하여 지금까지 계속 적자를 기록해왔다.

그러나 2020년 총 영업이익 (EBITDA)은 1600만 크로네 흑자로 이는 1억 8600만 크로네 적자였던 2019년과 크게 대조된다.

2020년 4분기만 놓고 보면 2800만 흑자를 기록했고, 같은 기간 2019년에는 4300만 크로네 적자였다.

최근 몇 년 동안 ICE는 자체 통신망 구축을 위해 많은 투자를 했으며 Telenor과 Telia에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케팅에도 큰 돈을 썼다.

이제 회사가 점점 성장함에 따라 적자가 계속 줄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으며 2021년에는 세후 이익까지도 흑자로 전환될 것이 기대된다.

2020년 4분기동안 ICE는 2만 명의 신규 고객을 유치하여 총 63만 9천 명의 고객을 확보했다.

ICE는 자체 통신망 외에도 TELIA 통신망을 임대하고 있는데, 2019년에는 TELIA에 4억 4천만 크로네를 지불했지만 2020년에는 절반 이상 줄어든 약 2억 크로네를 지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자체 통신망의 트래픽이 크게 증가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자체 통신망을 더 사용하면 상대적으로 경쟁사 통신망 임대 비용이 줄어들게 된다.

현재 ICE는 2020년 말 2,887개의 기지국을 보여하고 있는데, TELIA에 지급하는 돈을 더 줄이기 위해서 추가로 300-500개의 새 기지국을 설치할 예정이다.

2020년 ICE는 1000개 기지국 확장을 계획했지만 차후 이를 750-800 개 사이로 수정했다.

최종적으로는 771개의 기지국을 설치했다.

ICE는 판매 수익의 20-25% 금액을 재투자할 예정이다.

2019년에는 마진이 -9% 였지만 2020년에는 +2%로 흑자가 되었다.

ICE는 특히 가족들을 대상으로 13세 이하의 아이가 있는 가정의 경우, 월 1기가바이트의 데이터와 지정한 3개 번호에 대해서 무료 통화를 제공하는 무료 아동요금제(iceJunior 1 GB ice+)를 내세워 가족들이 모두 ICE를 사용하도록 하는 마케팅을 펼쳤는데, 이가 주효하게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또, 성인의 경우 월 99크로네에 최초 2개월간 30기가 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한 후 이후에 사용량에 맞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게 한 점도 마케팅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경쟁사인 Telia는 2020년 큰 적자를 기록했고, 노르웨이 직원 2,200 명 중 70명을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 노르웨이고고(https://www.norwaygog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1. 저도 아이스 아동요금에 혹해서 12월에 가족 전체를 텔리야 에서 옮겼더랬지요…아이스 가 텔리야에 비해 혜택도 많고,요금도 저렴하고 상담시 훨씬 친절한 것 같습니다.

    • 노르웨이 통신사 시장 점유율을 보면 텔레노어 47%, 텔리아 36%, 아이스 11% 정도로 3개 회사가 95% 가까이 차지합니다.
      텔리아가 중간에 끼어서 이리저리 치이는 모양새로 아이스는 점점 커지고 있네요.
      다만 아이스가 요금 장난질을 하다가 걸린 적이 있어서 그 부분만 조심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1달에 요금 300크로네! 이렇게 해놓고 어디 구석에 첫달만 300크로네고 이후엔 600크로네, 이런 식으로 하다가 걸렸었는데 이런 것만 조심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