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정부가 도박중독해결을 위해 1500만 크로네의 예산을 배정했다.

노르웨이 문화부는 이 예산이 도박 중동에 대한 연구, 정보 분석, 예방, 치료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산은 정부의 도박중독예방 프로그램을 통해서 분배되다.

대다수의 사람에게 도박은 가벼운 유흥거리이지만 몇몇 사람들은 아주 심각한 도박중독을 보이고 있다.

올해 한 20대 남성이 부모의 BankID를 몰래 사용하여 대출을 받고 이를 도박자금으로 쓴 사례가 있었다.

이 남성은 나중에는 부모의 집에 주택담보대출까지 받아 도박을 했고 결국 돈을 갚지 못해 부모와 자신이 살던 집이 팔릴 처지에 놓인 것이 언론에 보도되기도 하였다.

이번 도박중독예방 프로그램 예산은 노르웨이 복권을 담당하는 Norsk Tipping이 얻은 수익으로 재원이 마련되었다.

ⓒ 노르웨이고고(https://www.norwaygog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